겨울과 봄이 사이
박도진   2014-02-25 1888

겨울과 봄이 사이좋게 한 자리씩 차지하고 있는 2월입니다.

입춘을 지났지만 날은 아직 쌀쌀하기만 합니다.

자칫 몸 관리를 소홀히 하면 감기에 걸리기 십상인 그런 날씨입니다.

아침저녁으로 밤을 볼 일이 더 많지만, 차차 낮이 더 길어지고 있습니다.

올해 소원한 일들을 차근차근 이루어가고 있으신지요?

봄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설렘 가득한 하루를 보내시길 바랍니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감기로 고생하는 중입니다.
대범함과 조심스러움
      
61 인생을 제대로 살라 최하민 2018-03-12 874
60 당신 곁에 그렇게 심재준 2018-03-10 814
59 획기적인 영어정복~, 손쉬운 질병치료~ 백향목 2015-03-20 1574
58 건강한 여름 서태진 2014-07-08 1726
57 초록 물결 한설아 2014-06-27 1840
56 사람의 욕심 최민하 2014-06-16 1744
55 공생의 관계 장소연 2014-06-12 1725
54 젊은시절과 꽃 조민하 2014-05-27 1798
53 가족이 있어 행복 신태영 2014-05-21 1807
52 잔인한 4월 임윤하 2014-04-30 1795
51 걱정과 긍정 양소연 2014-04-18 1864
50 꽃피는 봄 허민혁 2014-03-28 1807
49 따뜻한 봄볕 박민서 2014-03-26 1842
48 너무 짧은 봄 유인호 2014-03-24 1871
47 관심과 애정 성유림 2014-03-19 1888
46 개나리와 진달래 허소민 2014-03-10 1956
45 감기로 고생하는 중입니다. 조기혁 2014-03-04 1891
44 겨울과 봄이 사이 박도진 2014-02-25 1889
43 대범함과 조심스러움 백설아 2014-02-21 1889
42 가장 많은 의미를 담고 있는 달 곽아름 2014-02-12 1905
 
  1 / 2 / 3 / 4 /